[조선일보] ‘눈폭풍’ 히말라야 미답봉... 엄홍길, 그가 처음 올랐다 > 공지사항 | 엄홍길휴먼재단
검색

커뮤니티

공지사항

[조선일보] ‘눈폭풍’ 히말라야 미답봉... 엄홍길, 그가 처음 올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엄홍길휴먼재단 작성일24-05-07 10:19 조회87회 댓글0건

본문

 한-네팔 수교 50주년 기념 미답봉 등정 성공

양국 관계 큰 이정표 세워 


 한국-네팔 수교 50주년 기념 히말라야 원정에 나선 ‘한국-네팔 우정 원정대 2024′가 히말라야 미답봉 등정에 성공했다.

산악인 엄홍길(64) 대장이 이끄는 원정대는 3일 오후 6시55분(현지시각 3시40분) 쥬갈 히말라야 정상을 밟았다고 위성전화로 급전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325_0028.JPG

▲ 한국-네팔 수교 50주년 기념 양국 합동 등반대장으로 히말라야 미답봉 쥬갈 히말라야 원정을 지휘 중인 엄홍길 대장이 정상 등정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 /쥬갈 히말라야원정대 

엄홍길휴먼재단(UHF), 대한산악구조협회(KARA·회장 노익상), 네팔등산협회(NMA) 합동으로 구성된 한국-네팔 원정대는 기상 이변과 매일 불어닥친 눈폭풍과 눈사태, 낙빙(落冰) 등 갖은 시련 속에서도 인내와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등정에 성공, 한국과 네팔 수교 50주년을 맞아 양국 간 특별한 이정표를 남겼다.

원정대는 지난 27일 한 차례 정상 등정에 나섰다가 정상을 불과 200여m 남긴 채 초강력 눈폭풍을 만나 정상 문턱에서 중단하는 아픔을 겪었다. 엄 대장은 “좌절하지 않고 반드시 다시 등정에 나서 성공하겠다”며 대원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정상 등정 실패 6일 만에 끝내 정상에 섰다.

엄 대장은 “이번 원정은 하루하루 날씨와의 전쟁이었다. 봄인데도 동계 등반으로 착각할 정도로 추위와 매서운 눈폭풍이 매일 몰아 닥쳤다”며 “이번 등정은 양국의 관계에도 시련은 있을지언정 극복하면 결국 행복한 결과를 준다는 것을 보여준 듯하다”고 했다. 그는 “쥬갈 히말라야 등정 성공은 한국과 네팔 수교 50주년을 맞아 히말라야 신이 양국에 주신 큰 선물이다”며 “신께서 다시 한번 등정을 허락한 것은 양국 외교가 앞으로 50년 아니 100년 더 관계 발전을 이루라는 특별한 메시지를 준 것이다”고 반가워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355_1922.JPG
쥬갈 히말라야 원정에 나선 원정대원들이 로프를 붙잡고 정상 공격에 나서고 있다. 경사가 70도 넘는 가파른 지형으로 구성돼 있어 엄청난 체력을 요한다. /쥬갈 히말라야원정대 

원정대는 지난달 5일 서울을 떠나 카트만두에 도착했으며, 13일 쥬갈 히말라야 4700m 고지에 베이스캠프(4700m)를 차렸다. 베이스캠프에서 정상 공격을 위한 준비를 마친 뒤 15일 베이스 캠프에서 500m 위에 전진기지 격인 하이캠프를 구축, 정상 도전을 위한 루트설정 작업을 해왔다. 하지만 아무도 오르지 않은 미답봉인데다 애초 구상했던 등정로 작업이 예상과 달리 정상과의 길이 단절되는 바람에 시작부터 험난한 과정을 거쳐야 했다.

엄 대장을 비롯한 대원들은 19일부터 하이캠프를 제2의 베이스캠프 삼아 정상으로 향하는 루트 개척에 나섰다. 하지만 매일 눈폭풍이 몰아쳐 허리까지 차오르는 눈밭을 헤치며 길을 만드는 작업(러셀)은 보통 일이 아니었다. 하루 고생해 길을 만들어놓으면 다음날 눈이 내려 흔적도 없이 만들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며칠을 고생해 5800m 고지에 캠프 1을 차리려 했지만, 텐트 1동 칠 공간조차 확보할 수 없는 험준한 지형이라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지난달 27일 악천후를 피해 보름 전후 야간 시계를 이용한 등정에 나섰다가 정상 목전에서 눈보라를 만난 것은 큰 아픔이었다. 베이스캠프로 철수한 엄 대장과 대원들은 ‘두 번 실패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384_3493.JPG
한국-네팔 합동 등반대원들이 베이스캠프에서 정상 등정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정병선 기자 

다행히 3일 날이 맑아 하늘이 준 기회로 삼았다. 오전 1시 정상 공격에 나선 엄 대장과 락파 셰르파 등 3명은 거침없이 정상을 향해 나갔다. 험준한 지형을 관찰하며 결국 한 발씩 내디뎌 마침내 정상 등정에 성공했다.

엄 대장은 지난 2007년 로체(8400m) 등정을 계기로 고산(6000m 이상) 등정을 중단했지만, 올해 한국과 네팔 수교 50주년을 맞아 17년 만에 등정에 나서 의미를 더했다. 이번 등정지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북동쪽으로 145km 떨어진 쥬갈 히말라야의 험준한 산군(山群)에 둘러싸인 봉우리로 네팔 정부가 60여년 만에 처음 공개한 등정지라 애초 루트를 만들어 가야 하는 등 고난의 연속이었다.

결국 원정대는 기상 이변과 눈폭풍이 몰아닥치는 악천후를 극복하고 K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등정에 성공해 한국과 네팔 수교 50주년을 맞아 양국 간 특별한 이정표를 남겼다. 엄 대장은 “쥬갈 히말라야 1봉은 6500m급이지만 거의 8000m급과 비교되는 험준한 지형으로 구성된데다 이번 원정기간 계속된 기상이변으로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며 “대원들의 열정에도 히말라야의 변화무쌍한 기상 여건 등을 감안하면 정말 불가능한 것을 가능으로 만든 특별한 결과”라고 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403_1517.JPG
엄홍길 대장이 70도 넘는 경사로 구성된 쥬갈-히말라야 정상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쥬갈 히말라야원정대 


그는 “사실 베이스캠프로 이동하는 첫날부터 눈이 내려 하루 눈이 내리지 않은 날이 없었다”며 “특히 지난달 17일 베이스캠프와 하이캠프에 텐트가 통째로 날아갈 정도의 강력한 눈폭풍이 불어닥쳐 극도의 공포감을 줄 정도였다”며 “그날 고통의 시간을 견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했다.

또 “17일 하이캠프에서 캠프 1 구축을 위해 나섰던 변준기 대원이 루트 개척 작업 중 추락하며 손목이 뒤틀리는 사고가 발생했고, 21일 캠프 1 구축에 나섰던 네팔 대원 다메 셰르파가 눈사태로 600m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대원들이 충격을 받았지만, 다행히 두 대원 모두 무사히 구조되면서 오히려 등정 성공을 위해 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683_7338.JPG
엄홍길 대장과 한국 원정대원들이 베이스캠프에서 쥬갈 히말라야를 배경으로 모처럼 활짝 웃었다. 왼쪽부터 구은수 대장, 변준기, 정재균, 엄홍길 대장, 엄태철, 백종민, 김동진 대원. /양종훈 상명대 교수 


엄 대장은 “두 사건 모두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이번 등정의 의미를 히말라야 신께서도 보살핀 것 같다”며 “히말라야 등정은 히말라야 신의 배려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뼈저리게 느꼈다”고 했다.

엄 대장은 지난 2007년 로체 등정을 마지막으로 8000m급 16좌(봉) 완등에 성공하면서 고산 등정을 중단했다. 어찌 보면 산악인의 현역 은퇴한 것과 다름없다. 하지만 한국과 네팔의 수교 50주년을 맞은 올해 본인 직접 자금을 마련해 원정대를 구성한데다 원정에 성공하면서 세계적인 산악인에서 나아가 진정한 민간 외교관의 진면목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이번 원정에 나선 대원들은 엄 대장보다 10년 이상 젊은 대원들로 나이를 초월한 선후배 간 산악인의 단결력을 보여줬다는 평을 받는다. 김동진 대원은 “하이캠프 구축하기 위해 나선 첫날 허리까지 눈이 빠지는 열악한 상황에서 엄 대장이 직접 눈을 헤치며 길을 내는 러셀작업을 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며 “60 대 중반의 선배라기보다는 이제 한창 힘을 쓰는 우리보다 더 체력이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역시 소문으로 듣던 엄 대장은 엄 대장이었다”고 했다. 이번 원정대는 엄홍길휴먼재단, 대한산악구조협회, 네팔등산협회의 합동 등반으로 의미를 더했다.

엄홍길 대장이 양국 합동 등반대장으로, 한국 측 대장엔 구은수(54) KARA 부회장정재균(전북구조대·52), 백종민(강원구조을 비롯한 대·51), 김동진(제주구조대·51), 엄태철(대구구조대·48), 변준기(대전구조대·46) 등 7명이 나섰다. 네팔에서는 최연소 K2(8611m) 등정자이자 네팔 여성 최초 안나푸르나 1봉(8091m) 무산소 등정자인 다와 양줌(34·네팔등산협회 부회장·베이스캠프 동행), 히말라야 9좌 최단 등정 기네스 세계기록 보유자이자 14차례 에베레스트(8848m) 등정자인 락파 덴디(36), 람바 바부(35), 다메 셰르파(30) 등 양국의 베테랑 산악인들로 합동 등반팀을 구성했다.


b19363331f0804242726eac6cd87be2d_1715044726_1146.JPG

푸쉬파 카말 다할 네팔 총리(가운데 검은색 모자)는 한국과 네팔의 산악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번 원정대가 무사히 등정한 것을 축하했다. 그는 “이번 원정 성공은 한국과 네팔의 영원한 우정을 담는 기념비적인 이정표를 남겼다”며 “한국과 네팔이 수교 50주년을 맞아 산악인뿐만 아니고 정부와 민간차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푸쉬파 카말 다할 총리는 원정 직전 원정대 전원을 총리실로 불러 격려한 바 있다. /정병선 기자

네팔 정부는 이번 원정대에 큰 기대를 걸었다. 푸쉬파 카말 다할 네팔 총리는 한국과 네팔의 산악전문가들로 구성된 이번 원정대가 무사히 등정한 것을 축하했다. 그는 “특히 엄 대장이 정부 대표가 아닌 NG0(비정부기구)인 엄홍길휴먼재단 대표로서 양국 친선을 위해 단기간 대원을 구성해 등정한 것을 치하한다”며 “이번 원정 성공은 한국과 네팔의 영원한 우정을 담는 기념비적인 이정표를 남겼다”고 했다.

그는 “한국과 네팔이 수교 50주년을 맞아 산악인뿐만 아니고 정부와 민간차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푸쉬파 카말 다할 네팔 총리는 원정 직전 원정대 전원을 총리실로 불러 격려한 바 있다. 그는 “한국과 네팔 수교 50주년 해인 올해 한국을 꼭 방문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재단법인 엄홍길휴먼재단대표 : 이재후사업자등록번호 : 104-82-10709

주소 : (03049)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9길 5, 상진빌딩 3층
대표번호 : 02-736-8850FAX : 02-736-8858E-mail : uhfg8848@hanmail.net

Copyright ⓒ 2019. UM HONG GIL HUMAN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엄홍길휴먼재단 후원전용계좌

우리은행 1006-880-008848 (재단법인 엄홍길휴먼재단)

기부금 영수증 등 후원내역 관리와 감사의 선물을 드릴 수 있도록
연락 부탁드립니다.